대의원수 책정 논의
대의원수 책정 논의
  • 오윤수 기자 kmatimes@kma.org
  • 승인 2003.04.10 00:0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의원 25명 잠정 결정

대한의사협회는 7일 개원의협의회 및 전공의협의회 대표들과 모임을 갖고, 대의원수 책정 문제에 대해 논의했다.

현행 의협정관에 의하면, 고정대의원은 '협의회'의 경우 총 대의원 정수(250명)의 10%를 배정하도록 돼 있다. 이에 따라 협의회 고정대의원은 모두 25명이며, 이를 개원의협의회 18명, 전공의 3명, 공직의 3명, 병원의사 1명으로 잠정 결정했다.

이날 회의에서 의협과 각 직역협의회는 향후 협의회 대의원의 지분을 늘리는 방안과 특히 전공의협의회의 지분증원 방안에 대해 적극 협조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또 시도회장이 참여한 법정관심의위원회에서 시도지부 대의원 추천시 전공의 직역대표가 1명 정도 포함되도록 권고 또는 부대결의가 이루어지도록 하고, 앞으로 대의원 결원시 협의회 및 시도지부의 교체대의원 추천을 전공의 지분으로 할애하는 방안을 강구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향후 정관개정을 통해 군진지부 대의원의 지분 감소가 발생할 경우, 전공의 및 병원의사협의회쪽에 지분을 우선 배정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