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의학 연구자들이 연구를 하는데 있어 가장 큰 문제점은 의사기초과학자에 대한 지원이 부족하고, 정부의 보건의료 R&D의 경쟁력이 낮기 때문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특히 신진 연구자들이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연구를 하고 싶어도 실질적인 연구비도 적고 공동연구를 같이 할 수 있는 여건이 부족하는 등 주위 환경이 이를 뒷받침해주지 않는다는 의견도 나왔다.

대한민국의학한림원은 29일 오후 3시 연세암병원 서암강당에서 학술포럼을 개최하고, 우리나라에서의 연구지원정책의 문제점을 알아보고 개선점을 찾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포럼에서는 기초의학의 현재와 미래(박영민 교수·건국의대), 보건의료기술 R&D 사업 활성화 전략(김성윤 교수·가톨릭의대), 신진 연구 활성하 방안(오지원 교수·경북의대) 등이 다뤄졌다.

박영민 교수 "기초의학 교육의 내실화와 발전을 가로막는 근본적인 이유는 의과대학 교수가 기초의학 교육이 갖는 중요성을 충분히 이해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또 "우리나라 기초의학은 교육시간의 축소, 의사 출신 기초의학자 부족, 의사국가시험에서 기초의학 역량 평가 제외 등이 내실화와 발전을 가로막는 직접적인 장애요인"이라고 꼬집었다.

 
박 교수는 "의사기초의학자에 대한 생애 전 주기 국가지원, 기초의학 인증의 제도 도입, 이공계 대학원생 병역특례에서 의사기초의학자 우선 선발 등 법·제도적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의학교육 평가인증에서 기초의학 교육에 관련된 평가 기준의 강화, 기초의학 의사국가시험의 도입, 기초의학 연구비 지원 확대와 장기발전 계획 수립, 의사기초의학자 자원 확보를 위한 장기적 집중 투자, 주요 기초과학 정책에 기초의학자의 참여 보장, 기초의학 활성화를 총괄해 추진할 수 있는 조직을 구성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의과학자 양성을 위한 국가의 역할로 확실한 제도 마련과 장기적·집중적 투자를 통한 인적자원 확보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박 교수는 "개별 대학 단위의 교육 프로그램이 아니라 국가차원의 10년 이상의 장기적인 마스트 팰린을 세우고 투자를 통해 인적 자본 기잔이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또 "안정적 예산 확보 및 지원을 통한 사업 추진의 단절을 방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성윤 교수는 "4차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우리나라 보건의료 관련 연구가 활성화 되기 위해서는 기초와 임상을 연결해주는 중개연구가 활성화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우리나라 정부는 보건의료분야 R&D에 많은 비용을 투자하고 있는 것 같지만 연구비 지원 비율은 오히려 하락하고 있으고, R&D 연구성과가 크지 않다보니 국민들의 신뢰도가 상당히 낮다"며 "R&D 투자에 대한 성과를 높여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교수는 "융합과 협력을 강조하는 4차산업혁명으 상징어 중의 하나인 '초연결'을 실천하는 자세로 대학, 연구소, 산업체 등에 속한 자료와 인적 자원의 전략적인 교류와 협력, 그리고 정부부처의 통합적인 정책 결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오지원 교수(경북의대)는 신진 연구 활성화 방안에 대해 언급했다.

오 교수는 "신진 연구자들의 연구의 독립성을 위한 실질적인 연구비가 주어져야 하고, 새로운 형태의 공동연구 활성화, 신진 연구자의 해외 및 국내 파견 활성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를 주최한 정남식 의학한림원 회장은 "우리나라 연구자들은 시속 100㎞로 달리고 있는데, 정부의 지원정책은 절반의 수준도 못따라 오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또 "일본에서 노벨상이 많이 나오는 이유는 기초의학과 중개연구가 잘 되고 있기 때문"이라며 "우리나라도 앞으로 기초의학 분야와 중개연구가 잘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