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식환자의 폐기능 검사율 및 흡입스테로이드 처방율이 여전히 저조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의원급에서 보다 낮아, 천식치료에 가장 효과적이라고 평가받는 흡입스테로이드제 처방율을 더욱 높여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21일 천식 3차 적정성평가 결과 및 천식진료 양호의원 기관을 공개했다.

3차 적정성평가 대상은 2015년 7월부터 2016년 6월까지 만 15세 이상 천식 환자를 진료한 1만 6950개 의료기관이다. 4개 권장지표인 ▲폐기능검사 시행률 ▲지속방문 환자비율 ▲흡입스테로이드 처방 환자비율 ▲필수약제처방 환자비율을 포함한 총 7개 지표를 평가했다.

▲ 평가차수별 4개 권장지표 전체 평가결과
2013년 1차 적정성평가 이후 지속적인 질 향상 지원사업 등의 영향으로 권장지표 모두 결과가 향상됐다. 그러나 폐기능검사 시행률은 28.34%로 1차대비 4.87%p 증가한 수준으로, 여전히 낮았다. 흡입스테로이드 처방율은 30.62%이며, 이 중 의원급 처방율은 20.09%로 평균보다 저조했다.

심평원 관계자는 "흡입스테로이드 처방율이 낮은 원인은 약값이 비싸고 사용법이 어려워 선호하지 않기 때문인 것으로 추측된다"며 "하지만 만성질환의 효과적인 관리를 위해서는 흡입스테로이드제 사용이 필수적인 만큼 환자 인식을 개선하는 게 중요하다"고 밝혔다.

▲ 전체 종별 및 의원급 비교 결과
김선동 평가2실장은 "2017년에도 의료기관의 자발적인 질 향상을 독려하기 위해 개선이 필요한 의원과 지역을 대상으로 맞춤형 질 향상 지원 사업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심평원은 이번 평가결과를 종합해 의원급을 대상으로 천식진료 양호기관 총 1419개소를 선정했다. 평가대상자가 10명 이상인 8762개 의원 중 4개 권장지표가 모두 의원 중앙값 수준 이상인 곳(전체의 16.19%)가 대상기관이 됐다. 양호기관 수는 1차 평가 이후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양상이다.

 
지역별로 우수기관 비율을 보면, 제주도가 21.21%로 가장 높았으며 서울(20.42%), 대전(18.61%), 대구(18.45%), 강원(16.81%) 등의 순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