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억 교수팀, MR영상 인공지능 진단시스템 개발
김동억 교수팀, MR영상 인공지능 진단시스템 개발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17.02.28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동억 교수(동국대일산병원 신경과)팀이 ㈜제이엘케이 인스펙션과의 기술협력을 통해 뇌졸중 뇌 MR영상 인공지능 진단시스템 개발에 돌입했다.

국가기술표준원 한국표준과학연구원의 지원으로 한국인 뇌허혈 뇌지도를 완성해 2015년 대통령 표창을 받은 바 있는 김동억 교수는 지난해 3월 제이엘케이 인스펙션과 산학협력 협약을 맺고 같은 과 류위선 교수를 포함한 연구팀과 함께 인공지능 영상진단 시스템 개발 공동연구를 수행해 왔다.

특히, 지난 21일 5개 벤처캐피털로부터 총 65억 원의 투자금이 유치되어, 이 금액을 연구에 투입함으로써 연구개발에 박차를 가하게 됐다.

제이엘케이 인스펙션과 김동억 교수 연구팀은 "식약처로부터 의료기기 허가를 받아 임상에서 사용 가능한 영상진단시스템 개발을 목표로 방대한 규모의 뇌졸중 환자 MRI 데이터를 인공지능 의료서비스 플랫폼에 집중 학습시켰으며, 영상진단 정확도가 이미 상당한 수준에 도달했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