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산 대동병원은 원무과 창구에서 첫 방문 환자의 가슴에 스티커를 부착토록 해 직원들이 친절하고 자세한 안내를 통해 불편을 최소화하고 있다.
부산 대동병원이 병원을 처음 방문한 환자를 위해 '첫 방문 스티커 제도'를 도입했다.

대동병원은 병원을 처음 방문하는 환자가 원무과 창구에서 진료를 접수할 때  신환 스티커를 발부, 가슴에 부착하는 '첫 방문 스티커 제도'를 도입했다고 밝혔다.

첫 방문 환자는 병원 진료실과 지원시설 위치가 익숙치 않다는 점에 착안, 눈에 잘 띠는 스티커를 가슴에 붙이도록 해 직원들이 보다 친절하고 자세한 안내를 통해 불편을 최소화 하고 있다.

박경환 대동병원장은 "병원 규모가 커 처음 병원을 방문한 환자들이 검사를 하기 위해 이동할 때 불편을 겪고 있다는 환자 경험을 토대로 첫 방문 스티커 제도를 시행하게 됐다"면서 "환자 만족도 향상에 필수인 '친절한 응대'와 '설명 잘하는 병원'에 맞는 서비스"라고 설명했다.

대동병원은 환자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직원 CS교육·친절직원·환자 만족도 조사·진료시작 방송 등을 실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