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승정 이사장
대한심장학회가 올해 창립 60주년을 맞아 '대한민국 심장지킴이'로서 국민의 심장건강을 책임지는 학회로 거듭날 것을 밝혔다.

심장학회는 지난해 새롭게 선포한 '미래를 위해 심혈관 건강 증진에 앞장선다'는 미션과 ▲존경 받는 심장학회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심장학회 ▲세계적인 심장학회 등 3가지 비전을 제시했다.

또 국내 심장질환 예방 및 관리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국민건강보험공단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국내 심장질환 빅데이터를 활용한 공동연구를 수행한다.

현재 '건강보험공단 코호트를 이용한 한국인 심근증 환자의 유병률, 임상적 특징, 예후에 관한 연구', '허혈성 심장질환 코호트를 이용한 미세먼지 농도와 심혈관계 사망의 관계' 등 총 8개 주제로 연구가 진행중이다. 연구 결과를 통해 심장질환 발병 위험 요인을 분석하는 등 질환 예방 관리방안을 마련하여 보건의료정책을 지원할 계획이다.

대국민 심장질환 인식을 위한 활동도 전개한다. 심장학회는 9월 마지막 주(24일∼30일)를 '심장질환 인식 제고와 예방관리 활동을 위한 주간'으로 지정하고,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제2회 심장주간 행사도 마련할 예정이다.

박승정 대한심장학회 이사장(서울아산병원 심장내과)은 "학회는 60년 간 다양한 학술적·의료적 활동을 바탕으로 세계적 수준의 심장학회로 자리매김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국내 어느 병원에서나 심장질환 환자를 책임질 수 있는 의료환경을 구축했다"며 "올해 창립 60주년을 맞이해 새로운 미션·비전을 기반으로 국민의 심장건강을 위해 국민과 더욱 가까이 소통하고 국민의 심장건강을 책임지는 학회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이사장은 "국내 사망 원인 2위를 차지하는 심장질환의 유병률 등 국가통계자료를 생성해 심장질환 예방관리와 사망률을 낮추는 데 기여하고, 심장 전문의로서 역할과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심장학회는 해마다 회원 수가 증가해 현재 1800여 명의 회원이 활동하고 있으며, 연례 학술대회 개최, 학회지 발행 등을 통해 학술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또 <대한심장학회지>는 우수한 논문을 끊임 없이 게재해 SCIE(과학기술논문 추가인용색인)에 공식 등재되는 쾌거를 이루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