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이 6일 본관 2층에서 호흡기알레르기센터 개소식을 가졌다. 개소식에는 서교일 순천향대 총장, 이문성 병원장, 임수재 대외협력부원장, 신응진 진료부원장, 이태경 내과계 진료부장, 김도진 호흡기알레르기내과 과장 등 병원 주요 보직자와 관계자가 참석해 센터 개소를 축하했다.

호흡기알레르기센터는 약 2개월간의 공사를 마치고 지난해 12월 12일부터 새 공간에서 진료를 시작했다.

센터는 진료실을 비롯해 폐암클리닉, 호흡기알레르기 교육실·상담실, 폐기능 알레르기 검사실, 임상시험 상담실·기능검사실, 넓고 안락한 대기 공간 등 환자 중심의 편의시설을 갖췄다.

또, 진단과 치료가 가능한 기관지 내시경을 새로 도입했으며, '실시간 실내 공기질 모니터링 센서 및 시스템'을 센터와 호흡기알레르기내과 병동에 구축했다. 이를 통해 초미세먼지 등 실내 공기질을 관리해 호흡기·폐 질환 환자들에게 안전하고 쾌적한 치료공간을 제공하고 있으며 단계적으로 병원 전체로 확대할 계획이다.

   
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은 6일 호흡기알레르기센터 개소식을 열었다. 왼쪽부터 황태희 간호부장·이태경 내과계 진료부장·장안수 호흡기알레르기내과 교수·김도진 호흡기알레르기내과장·이문성 병원장·서교일 총장·임수재 대외협력부원장·신응진 진료부원장·김진국 교육수련실장·석현 QI실장·문연수 사무처장.
특히 센터는 다학제 협진을 통해 폐암 중증환자에 대한 진단-검사-치료를 한 공간에서 5일 이내 신속하게 실시하는 원스톱 치료시스템을 갖춤으로써 환자들의 불안감을 해소하는 데 주력했다.

순천향대 부천병원은 만성폐쇄성폐질환(COPD)·폐암·폐렴 등을 대상으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발표한 폐 관련 질환 적정성 평가에서 모두 최고 등급인 1등급을 받았다. 또, 2001년 보건복지부 지정 '폐 및 호흡기질환 유전체 연구센터'로 지정된 이래, 2003년 천식 발생 유전자 규명, 2007년 천식 유전자 변이 발견, 2015년 천식 치료의 새 방법을 제시할 '세포장벽(클라우딘 파이브)' 역할 규명 등 관련 연구에서도 큰 성과를 내고 있다.

최근에는 미래창조과학부로부터 폐섬유화증 연구비 4억 5000만 원을 지원받는 등 천식 뿐만 아니라 폐섬유화증·폐암·만성기도질환의 맞춤 진료에도 특성화돼 있다.

이문성 병원장은 "호흡기알레르기센터는 폐암 중증환자에 특화된 원스톱 치료시스템을 제공함으로써 환자들에게 건강과 새 삶을 선물하고, 이를 통해 궁극적으로는 '비전 2020 - 서부권 최고의 중증환자 진료기관'을 달성 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