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의료기기 등을 연구하는 젊은 연구자에게 연구비를 지원한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신진연구자의 안정적인 연구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생애 첫 연구'사업을 올해부터 새롭게 모집한다고 4일 밝혔다.

생애 첫 연구사업은 기초연구사업 연구비 수혜를 받지 못한 만 39세 이하 이공분야 전임교원을 대상으로, 최대 연 3000만원의 연구비를 지원한다.

올해 총 300억원의 예산이 반영돼 있으며, 1000명의 연구자에게 연구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은 대학 전임교원 신규임용시기인 1학기 3월과 2학기 9월에 맞춰 상·하반기 연 2회에 걸쳐 지원하게 된다.

사업에 참여를 원하는 연구자는 5페이지 이내의 연구계획서를 작성해 3월 3일까지 개인별로 신청하면 된다. 연구계획서는 에세이형으로 연구계획의 창의성과 도전성이 담겨야 하며, 임용 후 수행할 중·장기 연구방향 등을 자유롭게 기술하면 된다.

또 연구자의 자율성을 최대한 보장하기 위해 연차점검을 실시하지 않고 종료평가를 생략해 결과보고서 제출로 대체했다.  최종 선정자는 전문가 심의를 거쳐 결정된다.

미래부 관계자는 "생애 첫 연구사업이 신진연구자의 연구 수혜율을 상승시키고 연구기회 보장 및 조기 연구 정착에 기여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