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약 안전·유효성 검증에 3년간 300억원 투자"
"한약 안전·유효성 검증에 3년간 300억원 투자"
  • 이승우 기자 potato73@doctorsnews.co.kr
  • 승인 2016.12.28 11:4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부 '한약 공공인프라 구축사업' 추진 계획 발표
임상시험용 한약제제 생산시설·탕약표준조제시설 등 구축

 
보건복지부가 한약의 안전성·유효성 검증을 지원하고, 표준화·과학화를 통한 산업화 기반 등 공공인프라 구축을 위해 내년부터 3년간 300억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는 28일 한약 비임상연구시설(GLP), 임상시험용 한약제제 생산시설(GMP), 탕약표준조제시설 등 3개의 한약 공공인프라 시설 구축으로 위해 2017년∼2019년까지 3년간 총 300억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보건복지부는 우선 합성의약품과 달리 천연물 의약품인 한약은 조제 기준 자체가 없거나(탕약), 안전성·유효성 검사가 일부 면제(한약제제)돼 품질관리 및 안전성 측면에서 우려가 지속해서 제기되고 있다고 전제했다.

이에 따라, 한약 공공인프라를 구축해 단계적(다빈도 한약→시중 유통 중인 한약→전체 한약)으로 안전성·유효성 검증을 지원하고, 한의계 및 유관 부처와 협의를 통해 제도 개선을 추진할 계획이다.

원칙적으로 한약(탕약, 한약제제)도 다른 의약품과 동일하게 임상시험(비임상시험→임상시험(1·2·3상))을 통해 안전성·유효성을 검증한 후 GMP 시설에서 생산하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보건복지부는 "한의계 의견수렴과 시범사업을 통해 생산시설 표준모형 설정과 함께 점진적으로 임상시험 기준을 마련하여 안전성·유효성 검증을 추진할 계획이며, 관련 부처와 지속적 협의를 진행해 안전성·유효성 검증 수준을 해외시장 진출이 가능한 수준으로 점진적으로 제도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번 한약 공공인프라 구축 사업을 통해 한약의 안전성·유효성을 객관적으로 검증해 관련 정보를 국민에게 정확하게 전달함으로써 한약에 대한 대국민 신뢰를 높이고 중성약(중국 한약제제)에 비해 뒤처진 한약의 산업화 및 해외진출 기반 조성에도 크게 기여할"이라고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휴 2016-12-28 21:37:29
이미 최고의 권위인 코크란연합에서 약 70여개의 질병에서 한약의 효능이 없다고 결론을 내렸는데, 왜 굳이 돈을 들여서 또 실험을 하는지 의문이네요... 분명 돈은 돈대로 쓰고, 편향성을 배재할 수 없을게 뻔한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