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는 날만 기다렸는데…꿈만 같아요"
"죽는 날만 기다렸는데…꿈만 같아요"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6.11.16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심병원, 해외환자 수술·치료·생활비 지원 완쾌
생사 갈림길 인니 자궁내막암 환자 한국 온정에 "감사"

한림대학교 성심병원은 '저소득층 의료비 지원사업'으로 자궁내막암 4기의 인도네시아 로사니 씨(46)에게 수술과 치료비를 지원했다.

남편과 슬하에 3명의 자녀를 둔 로사니 씨는 이미 3년 전 자궁출혈로 수술을 권유 받았지만 가정 형편이 어려워 치료는 꿈도 꾸지 못했다. 월세 4만원을 못 내 부부와 자녀는 각각 친척 집에 따로 얹혀 살아야 했다.

그녀는 동네에서 빨래를 해주고, 남편과 두 자녀는 폐지를 팔아 생계를 꾸려갔다. 매달 10만원의 월수입과 정부보조로 받은 쌀 4kg을 받아 어렵게 살았다. 기본적인 의식주마저 해결하기 힘든 상황에서 치료뿐만 아니라 자녀의 교육 역시 이뤄질 수 없었다.

로사니 씨는 "변을 보려면 힘을 줘야 하고 힘을 주면 하혈이 더 심해지니까 화장실 가는 것이 힘들어 음식을 먹지 않았다"고 아픔을 이야기했다. 그녀는 "내 몸이 아픈 것 보다 돈이 없어서 아이들 교육을 시킬 수 없는 게 더 가슴이 아팠다"며 "아이들이 못 배우고 도움 받을 사람 하나 없는 우리 부부처럼 앞으로도 가난하게 살게 될까 봐 걱정"이라고 눈물을 흘렸다.

지난 7월 의료봉사차 현지를 방문한 박영한 교수(산부인과)팀은 1000여 명의 환자를 진료하던 중 로사니 씨 사정을 알게됐다. 처음 보자마자 그녀의 건강상태가 심상치 않음을 느낀 박 교수는 바로 초음파 검사를 시행해 자궁내막암을 진단했다. 발견 당시 이미 자궁내막암 4기를 넘어섰고 아주 위험한 상태였으므로 당장 수술을 하지 않으면 그녀는 6개월도 살기 힘든 상황이었다.

그녀의 소식을 접한 성심병원과 온누리교회 선교사는 그녀의 생명을 살릴 수 있는 방법을 찾았다. 결국 로사니 씨 부부는 지난 10월 27일 입국해 성심병원에 입원했고, 위급한 상황이라 다음날 박영한 교수의 집도로 수술을 실시했다.

수술은 성공적이었다. 8시간에 걸친 수술에서 자궁뿐 아니라 질까지 침범한 암 덩어리는 모두 제거됐다. 그동안 로사니 씨를 가장 괴롭혔던 출혈은 멈췄고, 몸의 염증도 점차 사라져 하혈 때문에 제대로 먹지 못했던 식사를 할 수 있었다.

로사니 씨는 "지독하게 괴롭혔던 하혈이 멈춘 게 믿기지 않는다"고 말을 꺼냈다. 이어 "희망 없이 죽는 날만 기다리고 있었는데, 이렇게 치료를 받을 수 있게 도와주셔서 정말 고맙다. 한국에 와서 일어난 모든 일이 다 꿈만 같다"고 말했다.

박영한 교수는 "수술이 성공적으로 끝나 3년 동안 그녀를 괴롭혔던 하혈이 멈췄다"며 "앞으로 남은 항암 치료를 잘 받으면 건강을 다시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항암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한국의사와 연계하고 지원할 수 있는 방법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로사니 씨는 수술 후 회복이 빨라 11월 3일 퇴원했다.

수술 직후 걷기 운동을 하고 있는 로사니 씨(가운데 왼쪽)와 남편이 수술 집도의 박영한 교수(맨 왼쪽)를 비롯한 의료진, 사회사업팀, 온누리교회 의료팀선교사 등과 함께 했다.
성심병원 사회사업팀 김은경 팀장은 "처음 로사니 씨 소식을 들었을 때 마음이 너무 아팠다. 병원치료에 불편함이 없도록 옆에서 계속 지켜봤는데, 그녀가 큰 수술을 잘 견뎌줘서 고맙다"며 "인도네시아에 돌아가서도 치료를 잘 받을 수 있도록 여러 기관이나 후원자들의 도움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로사니 씨는 인도네시아에 돌아가서도 항암치료를 지속해야 한다. 하지만 항암치료비와 생활비 등을 감당하기에는 어려움이 많아 도움이 절실하다.

성심병원은 교직원들의 자발적인 후원으로 운영되고 있는 한림후원회를 통해 로사니 씨에게 후원금 1000만원을 지원했고, 그녀의 치료비를 마련하기 위해 '같이가치 with' 카카오 페이지(https://together.kakao.com/fundraisings/29980)를 10월 15일에 개설해 11월 25일까지 모금활동을 벌이고 있다(문의: 사회사업팀 ☎ 031-380-4081).

이열 병원장은 "로시니 씨의 수술이 성공적으로 끝나 기쁘다"며 "성심병원은 의료사각지대에 놓인 국내·외 저소득층 환자들에게 치료비 지원사업을 확대해 지속적인 사랑을 실천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한림대학교 성심병원이 시행중인 저소득층 의료비지원사업은 국내·외 의료사각지대에 놓인 저소득층 환자를 선정해 의료비 및 생활자금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올해는 의료 혜택을 제대로 받지 못하는 해외환자에게 치료비 지원사업을 확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