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 구로병원-우즈베키스탄 한인회 MOU
고대 구로병원-우즈베키스탄 한인회 MOU
  • 박소영 기자 syp8038@daum.net
  • 승인 2016.10.11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교민들의 건강과 문화 교류의 장 기반 마련

 
고대 구로병원은 10일 오후 3시 행정동 3층 회의실에서 우즈베키스탄 한인회와 상호 발전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이번 협약식에는 은백린 병원장을 비롯한 김한겸 건강검진센터장 등 주요 보직자들이 참석해 우즈베키스탄 한인회와 지속적인 병원발전과 단체 진료에 대한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 이어 진행된 병원투어에서 우즈베키스탄 한인회 임원진은 병원의 전반적인 시설과 의료시스템을 둘러보고 건강증진센터의 첨단 의료장비와 의료서비스를 직접 체험하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은백린 병원장은 "한국인으로서 자부심을 갖고 해외에 거주하는 교민들의 건강과 치료에 대해 막중한 책임을 느낀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우즈베키스탄에 거주하는 한인들에게 최상의 진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의료진 이하 교직원 일동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도윤 우즈베키스탄 한인회장은 "최첨단 의료시설과 의료진을 보유한 고대 구로병원과 협력관계를 맺게 되어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이번 협약을 기반으로 우즈베키스탄 한인들의 의료서비스를 비롯한 한국문화 교류의 장이 펼쳐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