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케어비지니스의 혁신을 위한 지식공유를 미션으로 2015년 창립해 다양한 컨텐츠로 의료계의 참신한 아이디어를 제공하고 있는 한국헬스케어혁신포럼(의장 김우성/서울GF소아청소년과 의원)이 올해 제2회 포럼을 개최한다.

'차별화를 통한 혁신전략(Differentiation through Innovation)'이란 주제로 오는 11월 6일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 대웅제약 베어홀에서 열리는 포럼은 의사를 비롯해 간호사·병의원 종사자, 그리고 헬스케어산업 관련 종사자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또 여러 가지 이슈로 의료계의 생존이 화두로 대두되는 이 시점에서 현업에서 활발히 활동하는 연자들이 자신들의 경험을 토대로 지식공유의 장을 펼칠 예정이어서 관심을 받고 있다.

한국헬스케어혁신포럼은 '지식공유'라는 창립취지에 따라 2015년에는 '헬스케어의 미래를 보다'라는 주제로 현재 대한민국의 헬스케어 비지니스의 산업이 어떤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고, 의료현장에서 어떻게 하면 급변하는 미래에 대처할 수 있는지를 논의 한 바 있다.

이번 포럼은 ▲차별화의 정의(김용태 교수·경희대의료경영대학원) ▲우리시대의 착한병원을 찾아서(이진한 의학전문기자·동아일보) ▲도시형 지역거점 병원의 차별화 전략(김상일 원장·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차별화된 동업자간의 의원 관리방안(김태헌 원장·골드만 비뇨기과의원) ▲차별화된 서비스 경험 디자인(공정인 원장·아홉가지약속치과) ▲중국헬스케어의 차별화 전략과 미래(송징 대표·닝징방명록) ▲차별적 경쟁력으로 가는 성공의 지름길(박성국 병원장·수원효요양병원) ▲현장에서 적용할 수 있는 실전적인 차별화 전략(김우성 원장·GF소아청소년의원) 등의 주제발표가 다뤄진다.

올해 새롭게 의장을 맡은 김우성 원장은 "차별화 전략으로 각자의 분야에서 더욱 효과적인 아이디어를 창조하고 공유해 의료생태계의 건강한 흐름을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