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존 CT 18% 선량으로 고화질 영상 가능
기존 CT 18% 선량으로 고화질 영상 가능
  • 고수진 기자 sj9270@doctorsnews.co.kr
  • 승인 2016.09.06 18:08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시바, 저선량 CT로 '도전장'...KCR서 공개
주창언 대표 "한국 실정 맞는 의료장비 수가 체계 개선 필요"

CT의 방사선 피폭 문제로 인해 의료기기 업체들이 저선량 제품에 집중하고 있다. 도시바 메디칼시스템즈는 기존 CT의 18% 선량만으로 고화질 영상이 가능한 제품을 선보였다.

도시바는 6일 새로운 성능의 CT '제네시스(애퀼리언 원 제네시스 에디션)'를 공개하고, 기존 영상진단시장의 판도를 뒤엎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CT는 1972년 영국의 고드프리 하운스필드에 의해 개발된 이래, 약 44년간 계속해서 발전을 거듭하고 있다. 이번에 도시바의 제네시스는 기존 CT와는 다른, 새로운 제품임을 내세웠다.

CT장비는 구조적으로 엑스선 발생장치와 그것을 방출하는 튜브·인체를 투과한 엑스선을 받는 디텍터로 구성돼있다. 이런 요소들은 이미지 필터링을 거치기 전 1차적 이미지를 결정짓는 하드웨어로, 세밀한 기술일수록 이미지 퀄리티를 좌우하게 된다.

▲ 도시바의 새로운 CT '제네시스'
도시바의 제네시스는 '퓨어비전 옵틱스'의 기술이 탑재되면서, 엑스선이 균일하게 방출되면서 동일한 선량으로 좋은 이미지를 만들 수 있다. 또 '퓨어비전 디텍터'를 통해 엑스선 검출 효율을 기존 대비 40% 개선시켰다.

전기적 잡음도 28% 감소했다. 디텍터의 크기를 기존 14cm에서 16cm로 늘리면서, 체격이 큰 사람도 CT 촬영에 어려움이 없도록 했다.

과거 애퀼리언 CT에 비해서도 선량도 낮췄다. 기존 제품의 18%의 선량만으로도 고품질의 영상이 가능하도록 했다.

심장관상동맥을 CT로 촬영할 경우, 과거 10 밀리시벨트(mSv)이상의 방사선이 노출됐다. 반면 이번 제네시스의 경우 0.36mSv로 자연에서 노출되는 방사선 수준이다.

이와 함께 갠트리 디자인도 기존에 막혀있는 디자인에서 개방감을 주는 디자인으로 환자에게 보다 편안한 검사를 제공해 정확한 검사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했다. 환자가 불안한 상태로 검사를 받게되면, 심박수는 증가하고, CT 검사 결과는 정확하지 않게 되는 것이다.

▲ 이원일 도시바 CT 사업팀장이 제네시스CT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갠트리의 기울임이 가능한 부분도 장점이다. 제네시스는 앞뒤로 30도 기울기가 가능하면서 방사선에 민감한 신체부위인 안구나 갑상선 등을 피해 검사를 진행할 수 있다.

이원일 도시바 CT 사업팀장은 "제네시스는 어떤 프리미엄 CT보다 더 작고 가벼워졌으며, 전력 소모도 적다"며 "설치 면적이 19m²로 기존 CT실에 설치가 가능했다. 최고 성능을 유지하면서도 비용 부담을 줄였다. 포화상태인 CT 시장에서 도시바가 새롭게 도전장을 내밀었다"고 말했다.

도시바의 제네시스는 오는 21~23일 열릴 대한영상의학회 학술대회(KCR)에서 처음 의료진에 공개할 예정이다.

고가의료장비에 '차등수가제' 적용...품질·사용기간에 따라 책정 해야

한편 고가의료장비에 차등수가제 적용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나왔다. 이번에 성능을 높인 새로운 CT 제네시스가 출시됐지만, CT의 수가는 기존대로 적용되면서 오히려 의료기관에 피해를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주창언 도시바 메디칼시스템즈 대표는 "64 채널 슬라이스 제품의 CT를 사용하나 싱글 슬라이스 CT의 수가는 동일하다"며 "저사양의 제품을 사용하거나 노후화된 장비는 영상 품질이 낮아 제대로 확인이 어렵고, 결국 대형병원에 와서 고품질 장비로 재촬영을 유발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한국과 달리 미국이나 일본에서는 64 슬라이스 이하와 이상을 사용할 경우, 수가는 다르다. MRI의 경우에도 1.5T 이상과 이하의 제품 사용에 대한 수가 체계가 다르게 적용된다.

주 대표는 "매년 국정감사에서 고가의료장비에 대한 차등수가제 도입 문제가 언급되고 있지만 현실에 반영되지 않고 있다"며 "외국의 사례를 참고해 우리 실정에 맞는 의료장비 수가제도를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