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파엘인터내셔널, 미얀마서 '신장이식' 지원
라파엘인터내셔널, 미얀마서 '신장이식' 지원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6.06.22 10:57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곤·서울의대 교수진 참여 첫 '장기이식 세미나'
안정적인 장기등록·기증 관리체계 마련방안 논의

라파엘인터내셔널은 최근 미얀마 양곤에서 30대 남성의 신장이식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민간 국제의료교육기관 라파엘인터내셔널은 미얀마 양곤의 현지 의료진과 함께 30대 남성의 신장이식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20일 밝혔다.

라파엘인터내셔널 소속 민상일 서울의대 교수(서울대병원 이식혈관외과)·조원현 계명의대 교수(계명대동산병원 이식혈관외과) 등 국내 의료진과 양곤 스페셜병원 의료진은 신장이식을 통해 만성 사구체신염으로 생명이 위태롭던 환자에게 새로운 삶을 열어 줬다.

라파엘인터내셔널은 이와 함께 국립 양곤제1의대·양곤스페셜병원 등 현지 의료진 150명이 참석한 가운데 사흘간 '제1회 미얀마 장기이식 세미나'를 진행했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미얀마의 장기이식 현황 ▲뇌사 기증자 관리 등 장기이식 시스템 ▲장기이식 활성화 방안 등에 대한 선진사례를 공유하고 후발국가인 미얀마의 주요과제를 논의했다.

양국의 의료교육 협력에 앞장선 라파엘인터내셔널 안규리 이사(서울대병원 신장내과)는 제레미 샤프먼 전 세계이식학회장과 함께 국제보건기구 미얀마사무소를 방문해 장기이식모델 수립을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라파엘인터내셔널은 현지 의료진이 참여한 가운데 미얀마 장기이식 관리체계에 관한 워크숍을 개최했다.
현재 미얀마는 장기이식 관리체계가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상황으로 투명하고 안정적인 장기등록 및 기증과정에 대한 관리가 시급한 실정이다.

이와 관련 라파엘인터내셔널 신좌섭 이사(서울의대·의학교육)는 현지 의료진 40여명과 워크숍을 갖고 장기이식 환경을 분석하고 향후 과제 및 계획을 도출했다.

라파엘인터내셔널은 이번 공동수술과 세미나의 성과에 기반해 장기이식센터 설립을 추진하고 초청연수 등을 통해 양국의 의료교육 협력을 더욱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한편, 라파엘인터내셜은 최근 김웅한 이사(서울대병원 소아흉부외과)가 6회 서울대 사회봉사상을 수상함으로써 안규리 이사(1회)에 이어 두 번째 영예를 안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