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아청소년 골밀도 검사 보험급여화 해야"
"소아청소년 골밀도 검사 보험급여화 해야"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16.06.21 12:01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아청소년 암환자, 항암치료 후 골밀도 수치 낮아져
최형수·양혜란 교수, 예방·조기진단 및 제도개선 강조

(왼쪽부터) 최형수 교수, 양혜란 교수.
소아청소년 암환자가 항암치료를 받은 후 골밀도 수치가 낮아지기 때문에 예방과 조기진단, 그리고 치료방법에 대한 인식을 높여야 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성장기의 뼈 건강은 평생 건강을 좌우할 수 있으므로 연구목적으로만 가능한 소아청소년의 골밀도 검사를 건강보험급여 항목에 포함시키는 제도적 지원이 필요해 보인다.

최형수·양혜란 서울의대 교수(분당서울대병원 소아청소년과) 연구팀은 소아청소년 암환자에서 항암치료 후 골밀도 수치가 낮아진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2012년 4월부터 2014년 10월까지 약 2년 6개월에 걸쳐 분당서울대병원에서 소아청소년암 치료를 받은 환자 30명(평균나이 11.2세)과 건강한 소아청소년 30명(대조군)을 선정하고 백혈병, 뇌종양, 신경모세포종, 골육종 및 유잉육종 등의 소아청소년암 환자에서 항암치료를 시작한 첫 1년 동안의 골밀도 변화정도를 측정했다.

연구 결과, 백혈병과 같은 혈액암 및 뇌종양과 같은 고형암 환자 모두에서 항암치료 후 골밀도가 감소했음을 확인했다.

골밀도를 환자의 나이와 성별에 따라 보정한 Z-score 수치를 분석한 결과, 혈액암 환자에서는 골밀도 Z-score 중앙값이 항암치료 시작 시점에는 0.7이었지만 1년째에는 -0.8까지 감소하였고, 고형암 환자에서는 0.0이었던 골밀도 Z-score가 -0.7까지 낮아졌다.

이와 함께 혈액암 환자에서는 치료 초반인 6개월 이내에서, 고형암 환자에서는 6개월에서 12개월 사이에 골밀도가 더 큰 폭으로 감소해, 항암치료 후 기간에 따라 암 유형별로 골밀도 감소 경향이 다르다는 사실도 확인됐다.

<그림> 소아청소년 암환자에서 전신 골밀도 Z-score 하향 추세
연구팀은 이러한 차이에 대해 "혈액암의 경우 항암치료 초기에 스테로이드 치료를 시행하고, 고형암의 경우 항암치료 6∼12개월 사이에 조혈모세포이식을 받으면서 급격히 골밀도가 감소하는 것에 기인한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소아청소년암은 18세 미만의 환자에게 생기는 암으로, 성인에 비해 발생 빈도가 낮아 전체 암의 약 1% 정도를 차지하지만 소아청소년 질병 사망의 가장 흔한 원인이 되는 질환이다.

우리나라에서는 연간 약 1300명이 소아청소년암으로 진단을 받는데 조기발견과 적극적인 치료 덕분에 최근에는 완치율이 80%에 이르고 있다.

보통 골밀도는 소아청소년기부터 증가해 20∼30대에 최대치를 보인다. 이러한 성장기에 항암치료를 받는 소아청소년 암환자의 경우에는 항암제, 운동부족, 비타민D 부족, 또한 암 자체로 인해 뼈의 미네랄화가 충분히 이뤄지지 못함에 따라 치료 종료 후 골절의 위험성이 증가할 수 있다.

최형수 교수는 "소아청소년암 환자의 완치와 장기 생존이 증가함에 따라 관련 합병증이나 만성 질환이 나타날 수 있는데, 특히 골밀도 감소가 중요한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며 "성장기의 뼈 건강은 평생 건강을 좌우할 수 있으므로 골밀도 감소에 대한 예방과 조기진단, 치료방법에 대한 인식 제고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앙혜란 교수는 "소아청소년암 환자에서 골밀도 감소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적절한 운동요법과 칼슘의 흡수를 도와 뼈를 강화하는 비타민D 보충 관리가 필수적"이라며 "현재는 소아청소년의 골밀도 검사가 연구목적으로만 가능한데, 소아청소년환자의 골밀도 검사를 건강보험급여항목에 포함할 수 있도록 제도적인 지원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