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훈·윤징자·인주철 동문, '안행대상' 수상
심재훈·윤징자·인주철 동문, '안행대상' 수상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16.04.11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의대·의정원 동창회, 정기총회 열고 송중원 신임 회장 선출
송중원 회장, "동문들 조직 강화 위해 노력하고 교류에 힘쓸 것"

송중원 회장
경북대학교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원 동창회는 지난 2월 24일 제14회 안행대상 수상자로 심재훈(29회)·윤징자(33회)·인주철(33회) 동문을 선정, 시상했다.

안행대상은 학술연구, 사회공헌, 의료봉사의 3개 부문으로 나눠 시상하며, 단체장이나 동기회장으로부터 수상 후보자 추천을 받아 안행대상 심사위원회에서 심사를 거쳐 선정한다.

학술연구 부문을 수상한 윤징자 동문(미국 앨버트 아인슈타인 의과대 소아과 교수)은 소아과 임상의사와 의과대학 교수로 탁월한 활동을 펼친 점이 높이 평가됐다.

윤징자 동문이 1971년 저술한 신생아 간호를 위한 필수 지침 및 참고서는 미국은 물론 세계적으로 전공의와 간호사들의 신생아 간호 필수 서적으로 활용되고 있다. 또 신생아 호흡곤란 증후군의 기전을 연구하는 데 초석이 된 연구결과 2편도 발표하기도 했다.

의료봉사 부문 수상자인 심재훈 동문은 다양한 분야에서 의료봉사와 의술을 베푼 공로를 인정받았다. 1992년 미국 법무부 형무소 의무부장으로 취임, 11년간 수감자들을 위한 의술과 인술을 베풀었다.

또 2003∼2014년 서울시 영등포구 요셉의원에서 장애인을 비롯한 취약계층과 노숙인, 외국인 근로자, 다문화 가정을 위한 의료봉사를 했다.

지난 2000년부터는 북한을 비롯해 멕시코와 볼리비아, 도미니카공화국 등에서 무료진료소 책임자로 활동했다. 또 올해 80세의 고령에도 아이티 시티솔레에 문을 여는 의료선교센터에서 활동할 계획이다.

사회공헌 부문을 수상한 인주철 동문(메디시티대구협의회장)은 지난 2008년 대구보건의료협의회를 구성, 첨단의료복합단지의 대구 유치에 크게 기여했으며, '메디시티 대구'의 발전을 위해 의료 질 향상과 의료서비스 개선, 의료 관광 활성화 등에 기여한 점이 높이 평가됐다.

한편 경북대학교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동창회는 이날 정기 총회를 열고 송중원 동문(김&송 성형외과 원장)을 신임 회장으로 선출했다.

송중원 신임 회장은 "동창회가 잘되려면 조직이 잘 갖춰져야 한다"며 "대구 인근 도시에서 활동중인 동문들의 조직 강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소감을 말했다.

또 "경산, 안동, 영천 등에 흩어져 있는 동문을 규합하고, 연 1∼2회 정도 젊은 후배들에게 성공한 선배들의 개원 노하우를 전수하는 시간을 만들어 선후배간의 교류에도 힘 쓸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송 회장은 "동문 의료인이 잘 조직되어 제대로 된 의료시스템을 구축하면, 대구·경북 지역 의사들이 전국적으로 경쟁력을 가지게 되는 것이고, 한 발 더 나아가 국내 의료 경쟁력 강화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선후배들의 교류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