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사회 대비 비뇨기과 위기 해결해야
고령사회 대비 비뇨기과 위기 해결해야
  • Doctorsnews admin@doctorsnews.co.kr
  • 승인 2016.03.07 09:22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비뇨기과학회가 최근 국회에서 비뇨기과 위기 극복을 위한 토론회를 마련한데 이어 전현직 임원 40명으로 비뇨기과 위기극복 TFT를 발족했다. 고사 위기에 놓인 비뇨기과를 구하려는 특단의 행동으로 읽힌다

비뇨기과의 위기는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 2010년만 해도 80%의 전공의 지원율을 보였던 비뇨과는 2011년 지원율이 절반으로 떨어지면서 빨간불이 들어왔다. 올해는 급기야 30% 이하로 떨어져 비뇨기과의 씨가 마른다는 말이 나오고 있다.

비뇨기과가 이렇게 된데는 정부의 저수가정책이 원인으로 지목된다. 그나마 비급여진료로 수익을 보전해왔지만 이마저도 거의 사라져 개원가가 초토화된데 이어 2차 병원에서 비뇨기과전문의 취업 자리가 고갈되자 빅 5 병원 마저도 전공의 지원이 없는 상황에 직면했다. 

사태가 이런데도 마땅한 정부의 정책지원이 없다 보니 비뇨기과는 정책당국의 정책지원 불평등이 비뇨기과를 수렁에서 헤어나지 못하게 하고 있다며 대규모의 TFT를 발족하는 등 대책을 요구하고 나섰다

비뇨기과보다 먼저 위기를 경험했던 영상의학과의 경우 판독료 신설로 숨통을 터주고, 외과·흉부외과는 전문의 수가 가산 등의 정책적 지원을 통해 회생의 전기를 마련했지만 정부가 비뇨기과에 대해서는 수수방관해 왔다는 것이다. 비뇨기과의 이런 불만이 근거가 없지 않다는 점은 최근 토론회에 참석한 보건복지부 관계자의 발언에서도 확인됐다.

비뇨기과의 위기에 대한 문제제기에 이어 정부의 지원책을 촉구했지만 돌아온 답변은 정부의 할 일을 관련 학회에 미루는 듯한 인상을 지울 수 없었다.

잘못된 수가체계로 인한 국민 피해를 우려하는 목소리에 대해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그에 대한 데이터를 학회에서 만들어 설득하라든지, 전공의 수가 적어지면 국민이 입을 수 있는 피해도 학회가 입증하라는 식이었다.

행정행위는 사회를 바람직한 방향으로 변화시키고 발전을 유도하기 위해 예측되는 문제에 앞서 능동적이고 적극적으로 이루지는 것이 합리적이지 일이 벌어진 다음에 문제를 쫓아다니며 뒷수습이나 하는 것이 아닐 것이다.

더욱이 인구고령화가 가속화되고 있어 앞으로 늘어날 노인인구의 요로생식기 건강 문제는 심각한 보건이슈로 부상할 수도 있다는 거시적 관점에서 비뇨기과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대책을 강구했으면 한다.

대한비뇨기과학회가 최근 국회에서 비뇨기과 위기 극복을 위한 토론회를 마련한데 이어 전현직 임원 40명으로 비뇨기과 위기극복 TFT를 발족했다. 고사 위기에 놓인 비뇨기과를 구하려는 특단의 행동으로 읽힌다.

비뇨기과의 위기는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 2010년만 해도 80%의 전공의 지원율을 보였던 비뇨과는 2011년 지원율이 절반으로 떨어지면서 빨간불이 들어왔다. 올해는 급기야 30% 이하로 떨어져 비뇨기과의 씨가 마른다는 말이 나오고 있다.

비뇨기과가 이렇게 된데는 정부의 저수가정책이 원인으로 지목된다. 그나마 비급여진료로 수익을 보전해왔지만 이마저도 거의 사라져 개원가가 초토화된데 이어 2차 병원에서 비뇨기과전문의 취업 자리가 고갈되자 빅 5 병원 마저도 전공의 지원이 없는 상황에 직면했다. 

사태가 이런데도 마땅한 정부의 정책지원이 없다 보니 비뇨기과는 정책당국의 정책지원 불평등이 비뇨기과를 수렁에서 헤어나지 못하게 하고 있다며 대규모의 TFT를 발족하는 등 대책을 요구하고 나섰다

비뇨기과보다 먼저 위기를 경험했던 영상의학과의 경우 판독료 신설로 숨통을 터주고, 외과·흉부외과는 전문의 수가 가산 등의 정책적 지원을 통해 회생의 전기를 마련했지만 정부가 비뇨기과에 대해서는 수수방관해 왔다는 것이다. 비뇨기과의 이런 불만이 근거가 없지 않다는 점은 최근 토론회에 참석한 보건복지부 관계자의 발언에서도 확인됐다.

비뇨기과의 위기에 대한 문제제기에 이어 정부의 지원책을 촉구했지만 돌아온 답변은 정부의 할 일을 관련 학회에 미루는 듯한 인상을 지울 수 없었다.

잘못된 수가체계로 인한 국민 피해를 우려하는 목소리에 대해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그에 대한 데이터를 학회에서 만들어 설득하라든지, 전공의 수가 적어지면 국민이 입을 수 있는 피해도 학회가 입증하라는 식이었다.

행정행위는 사회를 바람직한 방향으로 변화시키고 발전을 유도하기 위해 예측되는 문제에 앞서 능동적이고 적극적으로 이루지는 것이 합리적이지 일이 벌어진 다음에 문제를 쫓아다니며 뒷수습이나 하는 것이 아닐 것이다.

더욱이 인구고령화가 가속화되고 있어 앞으로 늘어날 노인인구의 요로생식기 건강 문제는 심각한 보건이슈로 부상할 수도 있다는 거시적 관점에서 비뇨기과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대책을 강구했으면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