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답하라 청춘이여!, 뮤지컬 '그 여름, 동물원'
응답하라 청춘이여!, 뮤지컬 '그 여름, 동물원'
  • 윤세호 기자 seho3@doctorsnews.co.kr
  • 승인 2015.11.19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88년 포크그룹 '동물원'의 노래를 뮤지컬로 탄생
박기영 음악감독, 배우 박호산·임진웅·최승열 등 캐스팅
 

다음달 12월 18일부터 내년 1월 10일까지 동숭아트센터 동숭홀에서 뮤지컬 '그 여름, 동물원'이 초연된다. 이 뮤지컬은 1988년 그룹 '동물원'이 처음 결성될 당시부터 왕성한 활동을 통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포크그룹으로 자리매김할 때까지 실제 그들의 이야기와 음악을 바탕으로 한 자화상 같은 뮤지컬이다.

'동물원'의 멤버이자 정신과 의사인 김창기가 故김광석의 기일을 맞아 추억 속 연습실을 찾으며 시작되는 드라마…. 마흔이 된 자신과는 다르게 서른둘의 모습으로 영원히 기억될 故김광석 그리고 그와 함께 음악을 만들고, 부르던 그 시절 그룹'동물원'의 추억을 회상하며 한편의 드라마가 시작된다.

아무도 들려주지 않았던 故김광석 그리고 그룹'동물원'의 음악과 인생 이야기가 짙게 묻어있는 이번 뮤지컬은 '동물원'의 실제 멤버인 박기영이 음악감독으로 참여해 음악에 진정성을 더하고 드라마에 현실성을 높일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혜화동'·'잊혀지는 것'·'변해가네'·'그날들'·'흐린 가을 하늘에 편지를 써' 등 주옥같은 '동물원'의 명곡을 한자리에서 감상할 수 있는 좋은 기회다.

그래서 이번 뮤지컬은 특히 배우 캐스팅 단계에서부터 그룹 '동물원'의 음악을 무대 위에서 100% 구현해 내는 것에 포커스를 맞춰 연기와 노래 뿐만 아니라 뛰어난 악기 연주력을 갖춘 배우를 찾기 위해 캐스팅에 심혈을 기했다는 후문이다.

▲ 동물원 대표곡 '혜화동'의 노랫말을 인용한 '우린 얼마나 많은 것을 잊고 살아가는지'라는 카피는 그 당시 뜨거운 청춘을 함께 보냈던 지금의 중·장년 세대들에게 깊은 울림을 선사하며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더한다.

그룹 '동물원'의 멤버이자 탈퇴 후 홀로 싱어송라이터의 길을 걷다 생을 마감한 故김광석 역은 뮤지컬 '인 더 하이츠'·'명동 로망스'·음악극 '에릭사티'에 출연 중인 배우 박호산과 'JTBC히든싱어 김광석편' 준우승자이자 뮤지컬 배우인 최승열이 나눠 맡는다.

극의 흐름을 주도하는 김창기 역은 포크그룹 여행스케치의 보컬로 데뷔해 현재는 뮤지컬 '원스'·'완득이'·'영웅' 등에서 묵직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는 배우 임진웅이 맡아 분한다.

'동물원'에서 건반을 담당했던 박기영 역은 뮤지컬 '그리스'·'아이러브쇼보트'에 출연한 배우 김보선과 뮤지컬 갈라콘서트 'Hear my song'에서 음악감독으로 참여해 음악적 안목을 높이 평가받은 방재호가 나눠 맡고, 베이스를 담당했던 유준열 역은 뮤지컬 '무한동력'·'여신님이 보고 계셔'·'빨래'에 출연한 배우 유제윤이 맡아 연기한다.

마지막으로 박경찬 역은 뮤지컬 '도로시밴드'·'바람이 불어오는 곳'에서 탄탄한 보컬로 팬층을 확보한 배우 홍종화가 맡아 분한다. 그 외에도 광석의 그녀 역에는 배우 김선아, 허은미가 멀티남 역에는 배우 이서환, 조훈이 캐스팅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