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오재원 교수의 (꽃가루와 알레르기)
[신간]오재원 교수의 (꽃가루와 알레르기)
  • 최원석 기자 cws07@doctorsnews.co.kr
  • 승인 2015.09.04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꽃가루 알레르기 식물 상세히 정리...노하우 담은 예방·진단법 담겨

▲ 오재원 교수가 출간한 <꽃가루와 알레르기>
기후변화 등 이상 환경 변화와 함께 알레르기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꽃가루 알레르기 전문가인 오재원 한양의대 교수(한양대구리병원 소아청소년과)가 최근 출간한 서적이 눈길을 끈다.

최근 통계에 따르면 한국 인구 15∼20%가 알레르기로 고통받고 있고 21세기 인류가 극복해야 할 중요한 질환 중 하나로 알레르기가 언급되고 있다. 꽃가루는 집먼지 진드기 다음으로 흔한 알레르기 원인으로 알려져 있지만 이에 대한 정보가 많지 않은 것이 현실이다.

수년간 꽃가루 알레르기를 연구해 온 오재원 교수는 김규랑·한매자 등 기상학자와 백원기·김진석 등 식물학자들을 공동저자로 국내 서식 알레르기 식물과 꽃가루에 대해 상세히 정리하고 그간 노하우를 담은 예방·진단법을 <꽃가루 알레르기> 서적에 담았다.

오재원 교수는 "의사는 물론 일반인·환자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전문적 용어를 쉽게 풀어쓰려 노력했다"며 "알레르기는 간·당뇨 등과 달리 수치로 구분되는 분야가 아니기 뷄문에 의사의 경험이 중요하다. 이 책이 초기 진단과 예방, 치료에까지 도움이 될 수 있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한편 오재원 교수는 현재 대한천식알레르기학회 국제이사·미국알레르기임상면역학회(AAAAI) 종신펠로우(FAAAAI) 정회원·대한천식알레르기학회 영문공식학술지 AAIR(Asthma, Allergy, Immunology Research) 부편집장·일본알레르기학회 공식 영문학술지 (Allergology Internatiole) 부편집장·세계알레르기학회(WAO) 기후변화특별위원회 위원 등 활발한 학술활동을 하고 있다.

지난 7월에는 한국과학기술총연합회에서 '기상변화에 따른 알레르기 유발식물과 알레르기질환 간의 상관관계'라는 논문으로 과학기술 우수논문상을 수상키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