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술부위 감염률 낮추기 '외과의사'들 나선다
수술부위 감염률 낮추기 '외과의사'들 나선다
  • 송성철 기자 good@doctorsnews.co.kr
  • 승인 2015.08.09 17:17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외과감염학회, 9월부터 전국병원감염감시체계 시행
7일 KONIS-SSI 교육...전국병원 외과의사 자율보고망 가동

▲ 전국 수술부위 감염감시 보고 교육을 위한 워크숍이 7일 서울성모병원에서 열렸다.ⓒ의협신문 송성철
전국 병원급 의료기관에서 수술을 책임지고 있는 외과의사들이 수술로 인한 감염률을 낮추기 위해 자율적인 보고망을 가동키로 했다.

대한외과감염학회와 질병관리본부는 7일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에서 '전국 수술부위 감염감시 보고체계(KONIS)'에 관한 1차 교육을 실시했다.

이날 교육은 '수술부위 감염감시 보고체계'에 대해 안내하고, 감시체계를 원만히 운영하는 데 초점을 맞춰 진행했다.

지난 6월부터 전국 수술부위 감염감시 보고체계(KONIS)를 진행하고 있는 강중구 대한외과감염학회장 (국민건강보험공단 일산병원장)은 "외국의 최근 수술부위감염 유병률 연구에서는 전체 의료관련감염으로 입원한 환자의 31%를 차지할 정도로 가장 흔한 감염으로 알려져 있다"며 "수술부위감염으로 인해 이환율과 사망률이 증가하고, 입원기간의 연장으로 의료비 증가와 의료분쟁의 원인을 제공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강 회장은 "수술부위감염은 적극적인 감염관리 활동을 통해 약 32%까지 예방할 수 있다"면서 "수술부위감염에 대한 감시활동을 시행하고, 감시결과를 외과의사에게 알려주는 것이 수술부위감염을 줄이는 데 중요한 요소"라고 밝혔다.

이길연 경희의대 교수(경희대병원 외과)는 "지난해 위수술 참여병원 29곳 가운데 6개 병원을 대상으로 시행한 조사에서 민감도가 53.8%에 불과해 수술부위감염감시의 정확도가 크게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고, 직장수술의 경우 수술부위감염이 1.89%에 불과해 논문에서 보고하는 10% 가량의 수술부위감염률과는 많은 차이가 났다"면서 "이같은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수술을 집도한 외과의사가 감시에 직접 참여함으로써 정확도를 높이고, 직접적으로 피드백을 받아 수술부위감염을 줄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외과의사들이 수술부위감염 감시에 나서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이 교수는 "참여병원은 KONIS-SSI WARP를 통해 자신의 자료와 전체자료를 비교해 볼 수 있고, 병원별 특성에 맞는 병원감염관리대책을 수립할 수 있을 것"이라며 "전체적으로 공통의 문제가 되는 사안에 대해서는 병원감염관리대책을 수립하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외과감염학회는 보고의 민감도와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외과의사가 집적 참여하되 각 병원의 감시 수술과 전체 숫자를 대폭 줄여, 3차 병원은 2개 수술 이상을, 2차 병원은 1개 수술 이상을 3개월 동안 감시키로 가닥을 잡았다.

KONIS 참여병원은 외과의사가 직접 책임자로 임명돼 집도한 수술의 수술부위감염을 확인하고, 정기적으로 병원감염감시를 수행할 수 있어야 한다. 중소 및 전문 병원 역시 수술부위감시를 수행할 전담자와 외과 책임자를 임명하고, 외과감염학회가 주최하는 교육을 이수해야 한다.

인공삽입물이 없는 수술은 30일까지 감시하며, 인공물질을 포함한 수술(심장수술·개두술·척추유합술·인공관절삽입술·뇌실단락술 등)은 1년에서 90일까지 감시하는 것으로 기간을 줄였다.

수술부위 감염이 발생하면 감염 부위의 배양이나 비배양적 방법으로 원인균을 확인해야 하며, 원인균이 배양에서 동정되면 항균제 감수성검사를 시행, 내성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올해 외과수술부위감염감시 등록기간은 9월 1일부터 11월 30일까지다.

중소병원과 전문병원을 위한 2차 교육(선착순 100명)은 9월 11일 오후 1시 일산 킨텍스 제2전시장 세미나실 307호에서 열릴 예정이다.

대한외과감염학회 홈페이지(http://www.sisk.or.kr)를 방문, 'KONIS SSI 교육신청' 배너를 클릭하면 등록할 수 있다. 참석자는 <전국 수술부위 감염감시 체계 매뉴얼>을 무료로 받을 수 있다.

문의(전화:02-459-8252, 팩스:02-459-8256, 이메일:siskorea3@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