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첨단 의료기 도입…고객 편의 진료시스템 구축
최첨단 의료기 도입…고객 편의 진료시스템 구축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5.04.06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천향대부천병원, '페인 스크램블러' 경기지역 첫 도입
최첨단 '소마톰' CT 가동…저선량·최단 시간 촬영 가능

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이 최신 의료장비를 속속 도입하며 진료환경과 고객 편의를 우선한 진료시스템 구축에 나서고 있다.

먼저 경기지역 대학병원 최초로 최첨단 통증치료기 '페인 스크램블러(Pain Scrmabler)'를 도입했다.

페인 스크램블러는 기존의 통증치료방법인 약물·주사·수술 없이 뇌의 통각인식 작용을 정상화시켜 통증을 치료하는데 탁월한 효과가 있다. 이는 통증 부위의 피부에 전극을 부착하고, 인위적으로 무통증 신호를 흘려보냄으로써 뇌로 가는 통증 신호를 교란시켜 통증을 잊게 만드는 원리다.

그동안 통증을 줄여주는 치료법으로는 주로 약물 치료가 쓰였지만, 구토·변비·배뇨장애·입 마름 증상 등 부작용도 적지 않았다. 또 효과 지속시간이 짧은데다 체내 신호체계에 악영향을 줄 가능성도 있다.

페인 스크램블러는 ▲난치성 신경병성 통증 ▲대상포진 후 신경통증 ▲당뇨병성 말초 신경병증 ▲복합부위 통증증후군 등의 증상을 가진 환자들 중에 약물치료가 바람직하지 않거나, 기존의 제반 통증치료에 반응이 없는 환자에게 적합하다.

순천향대부천병원 신경외과 임수빈 교수가 페인 스크램블러를 이용해 통증치료를 하고 있다.
이 장비는 미국 FDA·유럽 CE·한국 식약처 등 국내외 전문기관으로부터 안정성을 검증받았다. 또 보건복지부로부터 '신의료 기술'로 인정받았고, 미국의학협회(AMA)의 '신의료 기술코드(CPT code 3)'를 획득해 세계적으로 치료효과가 검증됐다.

임수빈 교수(신경외과)는 "신경압박 등 원인질환이 우선적으로 치료돼야 하지만 그럼에도 지속되는 신경병증성 통증에 효과가 있을 것"이라며, "경기지역 대학병원 최초로 페인 스크램블러가 도입된 만큼 서울까지 먼 거리를 오가야 했던 경기지역 환자들에게 희소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은 신경외과를 비롯해 통증의학과·재활의학과·신경과 등에서 페인 스크램블러를 처방하고 치료받을 수 있도록 진료체계를 갖췄다.

이와함께 지멘스사의 최첨단 CT 소마톰 데피니션 플래시를 도입해 가동에 들어갔다.

새로 도입한 CT는 두 개의 X선 발생 장치와 두 개의 검출기를 동시에 이용하는 이중 선원(Dual Source)방식을 세계 최초로 적용한 장비로 빠른 검사시간과 최소의 방사선 피폭으로 고화질의 다양한 진단 영상을 얻을 수 있다. 이는 움직임이 많거나 방사선 피폭에 민감한 소아 환자, 심박수가 높은 환자, 의식이 없는 환자 등에게서 신속하고 정확한 진단 영상을 얻을 때 효과적이다. 또 CT 촬영때 억지로 호흡을 참아야 하는 불편함도 사라졌다.

최첨단 CT '소마톰 데피니션 플래시'.
이헌 교수(영상의학과)는 "소마톰 데피니션 플래시 CT가 새로 도입됨으로써 기존 장비에서 영상화하지 못했던 다양한 영역의 검사가 가능해졌다"고 밝혔다. 또 "기존 대비 빠른 영상획득시간은 호흡 및 심박수 조절 등의 문제로 CT 검사에 어려움을 겪었거나 화질 저하로 재검사를 받아야 했던 환자들의 불편을 감소시킬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문성 병원장은 "현재 진행 중인 병원 리모델링을 통해 환자중심의 진료공간을 확대하고, 최첨단 의료장비를 지속적으로 확충해서 진료 환경과 고객 편의를 극대화한 진료 시스템을 구축하는 데 힘쓰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