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민 "현장의 소리, 회무 반영할 기회 달라"
이용민 "현장의 소리, 회무 반영할 기회 달라"
  • 이석영 기자 leeseokyoung@gmail.com
  • 승인 2015.03.17 19:47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협회장 선거에 출마 한 이용민 후보(기호 4번)는 선거운동을 마무리하는 소회를 밝히고 자신을 지지해 줄 것을 호소했다. 

 

이 후보는 17일 회원들에게 보내는 글을 통해 "지난 한 달간 치열하게 달려온 제39대 대한의사협회장 선거 공식선거운동 기간이 금일(17일) 자정으로 모두 끝난다"며 "그동안 각 지역 개원가와 병원을 돌며 많은 회원분을 만나며 많은 것을 느끼고 배우는 기회가 됐었다"고 돌이켰다. 

이어 "우선 개원가는 너무 힘들고 많이 지쳐 있는 상태이고 전공의는 역시 과로에 다른 생각을 할 여유가 없었다"면서 "역시 개원가는 저수가 등 현안 해결, 전공의는 열악한 수련 환경개선이 최우선 과제였다"고 밝혔다.

또 "개인적으로 20여 년 의사 생활에 처음 갖는 두 달간의 휴가라 참으로 행복하게 전국투어를 했다. 이제 선거운동을 마무리하며 그간 보고 배운 현장의 소리를 회무에 반영 할 기회가 주어지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선거가 끝난 뒤 모든 후보가 대승적으로 화합할 것을 호소하기도 했다. 이 후보는 "함께 출마한 후보 모두 건강하게 선거운동 마무리 하고 누가 회장에 당선되더라도 대한의사협회 이름 아래 함께 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