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단직원 의사폭행, 개원의협 '파면 촉구'
공단직원 의사폭행, 개원의협 '파면 촉구'
  • 이석영 기자 dekard@kma.org
  • 승인 2002.11.26 00:0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단직원의 의사 폭행 사건에 대해 대한개원의협의회는 성명을 내고 해당 직원 및 안산지사장의 즉각적인 파면을 촉구한 의협의 결의를 적극 지지한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23일 성명에서 "이번 사안에 대한 의협의 적절하고 민첩한 대처에 적극적인 지지를 보낸다"고 밝히고 "실패한 의약분업의 강행으로 초래된 건강보험재정파탄의책임을 의료계에 전가시키기 위해 왜곡된 여론조성 등으로 일방적으로 의료계를 매도하고 의사탄압에 나서는 정부 및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즉각 이러한 작태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협의회는 또 폭언과 폭행을 행사한 안산지사 직원 및 관리책임자인 국민건강보험공단 안산지사장을 즉각 파면할 것 이번 사건에 대한 책임을 지고 건강보험공단 이사장은 물러날 것 공단의 관리 책임이 있는 보건복지부장관은 전국의 의사회원앞에 정중히 사과하고 특단의 조치를 취할 것 국민건강보험공단은 병·의원을 방문해 협박하는 월권행위는 즉각 중단하고 본연의 임무에 충실할 것 등을 강력히 요구했다.

이와함께 "정부 및 국민건강보험공단의 납득할 만한 조치가 없을 경우 대한개원의협의회 2만여회원은 대한의사협회와 함께 강력한 대정부투쟁에 동참할것을 선언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