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폭행' 항의 집회
`의사폭행' 항의 집회
  • 오윤수 기자 kmatimes@kma.org
  • 승인 2002.11.25 00:0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료권·국민 건강권 훼손..법적 대응 나설 것

대한의사협회는 21일 서울 마포구 염리동 건강보험회관 앞에서 공단 직원의 안산시 회원 폭행에 대한 규탄집회를 가졌다.

의협 임·직원을 비롯, 의료계 각계 대표 100여명이 참석한 이날 규탄대회는 `의사폭행 책임지고, 공단이사장 물러나라'는 대형 플래카드를 앞세우고, “앞으로 일방적인 의사매도와 탄압이 중단되지 않을 경우 강력히 대응해 나가겠다”고 엄중 경고했다.

신상진 의협 회장·박길수 의장·박희백 의정회장·한광수 서울시의사회장·변영우 경상북도의사회장·박한성 강남구의사회장·김남국 안산시의사회장 등이 참석한 이날 규탄대회는 이번 폭행사건과 관련, “공단의 관리책임이 있는 보건복지부장관은 전 회원들에게 정중히 사과하고, 특단의 조치를 취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사승언 의협 총무이사는 이날 사건 경위를 설명하고, “이번 사건은 명백히 진료권과 국민의 건강권을 짓밟은 만큼 민·형사 소송 등 분명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의협은 공식 입장을 통해 “법적인 권한이 없는 공단직원이 원장의 허락을 받지 않고, 무단 침입하여 폭행한 것은 형법상 업무방해와 의료법상 진료방해에 해당된다”며 “그동안 공단의 행태를 살펴볼때 이와 유사한 일이 충분히 재발할 수 있는 만큼 강력히 대응해 나가겠다”고 천명했다.

변영우 경북의사회장 등 의협측 대표는 규탄집회를 마치고, 공단 김병주 상무이사를 만나 의협의 입장과 성명서를 전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