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의사 위해…" 故 김일호 회장 업적 새겨
"젊은 의사 위해…" 故 김일호 회장 업적 새겨
  • 이은빈 기자 cucici@doctorsnews.co.kr
  • 승인 2014.11.24 14:3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협, 업적 감사 공적비 제작…22일 기념식 진행

▲ 고 김일호 회장 공적비.
의료계와 젊은 의사 권익 향상에 앞장 서다 투병 끝에 숨진 故 김일호 제15대 대한전공의협의회장의 업적을 기록한 공적비가 세워졌다.  

고인의 업적에 감사하는 뜻을 담아 대전협이 준비한 것이다.

지난 22일 오전 경기도 양주 샘터 천주교 묘지에서는 김 전 회장의 공적비 기념식이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송명제 현 회장을 비롯해 김종선 총무이사, 조영대 평가수련이사 등 제18대 집행부와 제16대 경문배 회장, 제17대 장성인 회장, 최주현 전 사무총장이 유가족과 함께 참석했다.

비석에는 대한민국 의료계와 젊은 의사들의 비전을 위해 PA(진료보조인력) 불법의료 등 의료법 위반 관련 제재와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 개정안에 대한 의견제출 등에 헌신해 동료 및 선후배들에게 존경 받은 고 김일호 회장의 발자취가 오롯이 담겼다.

이는 "국민 건강을 위협하는 불법 의료행위를 뽑고자 하는 의지에서 비롯된 것이며, 의료계의 주인으로서 올바른 의료정책이 실현 될 수 있도록 각고의 노력을 기울였기에 그 높은 뜻과 공적을 기리는 바" 기록한 것이다.

송명제 회장은 추도사에서 "김일호 전 회장님의 업적을 읽은 후, 대전협 회장의 임기는 1년인데 이 짧은 시간에 이런 일들을 할 수 있었다는 것에 깜짝 놀랐었다"며 "김 회장의 노력을 이어받아 전공의의 올바른 수련과 권익을 위해 노력할 것임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송 회장은 고인의 부모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며 "저희는 회장님이 계셔서 행복했다"고 말해 주위에서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김 전 회장의 부친은 "김일호 상을 만들어 주신 것도 감사한데 이렇게 공적비까지 세워주시니 부모된 마음으로 큰 위로와 감사가 됐다. 아들이 마지막까지 진심으로 생각하고 아꼈던 단체였던 만큼, 앞으로 대전협의 조력자로서 전공의들의 권익을 위해 힘껏 도울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